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구정 | 구의회 | 주민자치 | 정치
구의회    |  구정  | 구의회
노원구의회 최윤남 의장 신년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김형수 작성일 21-12-17 00:00 댓글 0

퍼스트신문  / 구의회

노원구의회 최윤남 의장 신년사

 

사랑하는 노원구민 여러분! 노원구의회 의장 최윤남입니다.

 

새로운 희망으로 가득찬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해 여러분의 가정에 웃음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바라는 일들 모두 성취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지난 한해 노원구의회가 구민의 봉사자로서 본분과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구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노원구의회 21명의 의원들은 지난 4년 동안 소통과 화합으로 협치하는 의회를 목표로 구민으로부터 위임 받은 권한을 올바르게 집행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행정사무감사와 구정질문을 통해 집행부의 행정 집행을 면밀히 살피고, 불합리한 제도는 조례 제·개정을 통해 개선하고 대안을 제시하였으며 예산이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꼼꼼하게 심사하고 조정하였습니다.

 

올해 제8대 의회를 마무리하며, 4년 전 구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공약들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되돌아보고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남은 임기동안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1년을 시작하며 일상으로의 회복을 기대하였지만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로 인해 다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희망은 밝고 환한 양초의 불빛처럼 어둠이 짙을수록 그 빛은 더 밝다고 하였습니다. 우리 모두가 서로에게 희망의 빛이 되어준다면 이 힘든 시기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일상을 찾는 그날까지 집행부와 긴밀히 소통·협력하여 소외되는 이웃 없이 모두가 행복하고 안전한 노원이 되도록 노원구의회가 구민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존경하는 노원구민 여러분! 32년 만에 지방자치법이 전면 개정됨에 따라 진정한 자치분권의 시대로 도약하는 기반이 마련된 것은 모두 구민여러분의 관심과 격려 덕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구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노원구의회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발전하겠습니다.

 

올 한해에도 노원구의회에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노원구민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풍요로움이 넘치는 힘찬 새해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21월 노원구의회 의장 최 윤 남 올림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구정의 최신글
  서울시 노원구 지자체 최초 도시여가 상권 빅데…
  노원구 호남향우회 노원구에 겨울나기 성금 전달
  노원구 전국 최초 통학로 안전성 평가로 총 2…
  노원구의회 최윤남 의장, 이미옥 의원 따뜻한 …
  임인년 새해 노원구의회 손영준 의원 의정활동에…
  나보다 이웃을 위해 노원구 월계2동 추위 이기…
  서울시 노원구의회 적십자 특별회비 전달
  노원구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 테마역사 개장식<…
  서울시 노원구 동일로로 분할된 두 공원을 녹지…
  서울시 노원구 상계공원 재생사업 호돌이 어린이…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지사장 : 김형수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이메일 morasoo3927@gmail.com
    주소 : 서울특별시 노원구 덕릉로725 TEL : 02-808-3927 | 010-5791-3927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070-8716-6885) 신문사업등록번호 : 경기다50146
    Copyright© 2015~2022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