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정치 | 구정 | 구의회 | 주민자치 | 주민자지
구의회    |  구정  | 구의회
신동원 의원 제255회 정례회 구정질의   
“꽃과 정원의 도시, 노원에 관하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김형수 작성일 19-12-06 00:00 댓글 0

퍼스트신문  / 구의회

                                                   
서울시 노원구(이경철 의장)는 제255회 정례회 구정질의가 지남 122일에 있었다. 신동원 의원 구정질문 꽃과 정원의 도시, 노원에 관하여 구정질문이 있었다.
 

존경하는 이경철 의장님과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오승록 구청장님과 공무원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신동원 의원입니다.
 

먼저 질문에 앞서 오승록 청장님께서는 답변대 앞으로 나와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오늘 질문드릴 것은 첫째, 휴가든 조성 사업에 관하여 둘째, 한내근린공원 재생사업에 관하여 셋째, 꽃과 정원의 도시 사업에 관한 것입니다.
 

첫 번째 질문입니다. 청장님, 휴가든 조성은 노원구 마을정원사회가 맡아서 하는 사업이죠? 마을정원사 양성교육사업은 본의원도 보고 받아서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휴가든조성 사업은 2019년도 업무보고에서도 하지 않았습니다. 2회 추가경정예산 사업보고 시에는 4월부터 6월까지 원터근린공원과 나비정원 식물보식 및 한평 정원을 조성했다고 보고했고, 9월부터 12월까지 한내, 삿갓봉, 온수, 신창어린이 공원 조성사업만 보고했습니다.
 

청장님, 원터근린공원과 나비정원의 사업예산은 마을정원사 양성교육사업비로 사용하셨는지요? 혹시 마을정원사 활동비를 휴가든조성에 사용하셨습니까? 마을정원사 활동비는 수당 성격인데 공사비로 썼다면 전용인데 맞습니까? 청장님께서 전용 승인하셨지요? 마을정원사 교육은 실시한 지 2년 되었습니다. 그런데 2020년도에는 마을정원사 교육을 폐지한다고 하더군요. 그동안 교육받고 활동하는 일부 주민들에게만 특혜를 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2020년도에도 그분들에게 사업을 계속 주는 것으로 계획되어 있으니 말입니다
 

두 번째 질문은 한내근린공원 재생사업에 관한 것입니다.한내근린공원은 109일 월계3동 동축제에 맞춰 부랴부랴 공사하셨지요? 한내공원의 재생사업에 총 75백만원의 예산이 들었다고 보고 받았습니다. 한내공원 유지 관리 사업 중 여러 가지로 흩어져 있는 사업을 모아보겠습니다. 화면을 보시죠. 무대 보수공사비로 쓰인 25백만원이 재생사업비에 포함되었습니다. 구민참여사업으로 주변 울타리 나무식재에 일천만원, 수목 1,500주를 계획했는데 그것으로 부족해 3,600주를 추가 식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휴가든조성으로 25백만원 별도의 사업비가 들어갔습니다.파고라 재설치비 2천만원과 관목류 식재비 1천만원은 공원유지사업으로 분류하여 한내공원 재생사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모두 6천만원이 재생사업공사에 추가로 쓰입니다. 그러므로 한내공원 재생사업에 소요된 예산은 75백만원이 아니고 765백만원이 됩니다. 돈을 많이 쓰고도 덜 썼다고 보고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청장님 이러한 내용을 알고 계셨습니까? 한내공원의 설계변경을 1, 2차 두 번이나 했습니다. 처음부터 계획을 잘 세우셨어야지 이는 예산 낭비 아닌가요? 그리고 폐기물처리용역도 중간에 변경되었습니다.
 

당초 72십만원에서 89십만원이 증액이 되어 총 162십만원이 들었다는 자료를 받았습니다. 공원이라 건축물을 부순 것도 아닌데 갑자기 폐기물처리비가 배로 늘어났습니다. 제가 받은 서류에는 폐기물 반출일자와 페기물 계량일자가 불일치합니다. 청장님, 혹시 폐기물 처리업체가 외국에 있습니까? 지금 이 자리에서 확인할 수 없으니 자료로 받겠습니다.
 

추가로, 공기정화식물 설치에 관하여 한 가지 질문하겠습니다. 이는 휴가든 조성사업과 마찬가지로 구비가 쓰이는 사업인데도 구의회에 업무보고가 되지 않았던 사업입니다. 소요예산은 총 257백만원입니다. 구청과 동 주민센터와 도서관, 복지관 등 48개소에 설치했는데, 예산을 예비비에서 사용했다고 상임위에서 들었습니다. 긴급 시 사용해야할 예비비를 이렇게 사용해도 되는 것인지요? 공기청정기도 있는데 구의회에 사업보고도 없이 예비비를 사용할 만큼 긴급한 사안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세 번째 질문은 꽃과 정원의 도시 사업에 관해서입니다. 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봄 꽃묘와 가을 꽃묘를 조달청 다수공급자계약 2단계경쟁으로 구매했는데 2개 업체 선정사유에 대해 상임위에서 묻고 답도 들었습니다. 본의원은 다수공급자계약 2단계 경쟁 방식을 5개 이상 업체를 경쟁시킨 후 1개사를 선택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청장님 맞습니까? 2개 업체 선정사유가 구매규격 불일치, 포인트화 화초 구매가 필요해서라고 서류에 명기돼있습니다. 결국 노원구는 두 업체를 선정하여, 봄꽃은 자연과 사람들이라는 업체에서 구매했고, 가을꽃은 한백화훼라는 업체에서 구매했습니다. 도시환경위원회 행감에서 조달청에 2개 업체밖에 없어서 두 곳을 선정했다는 대답을 들었는데요.
 

본의원이 검색한 결과 조달청에 등록한 기타화초 업체는 144개나 되고, 등록상품수가 자연과사람들61, ‘한백화훼는 겨우 8개였습니다. 나머지 업체들은 등록상품수가 100개가 넘는 곳도 수두룩했습니다. 노원 거리에 심은 페추니아. 한련화 등은 흔한 화초라 많은 업체에서 생산합니다. 그런데 혹시 청장님, 자연과사람들과 한백화훼의 사업장이 어디에 있는지 아십니까?
여러 장의 서류와 인터넷을 검색한 결과, 두 업체의 사업장 주소지가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신양172-11이라는 동일한 주소지로 나옵니다. 업체 대표이름도 각각 이영오, 이영복으로 비슷하여 형제가 아닐까 하는 의혹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번 행강에서 꽃과정원의도시 사업 자료는 매우 받기가 힘들었습니다. 두 업체의 사업자 등록증 사본도 행정감사 당일 받았습니다. 받고 보니 8월달에 발급받은 걸로 돼있는 자연과 사람들의 사업자등록증 주소지가 제가 받은 기존 서류의 주소지와 달랐습니다. 그동안 주소가 변경된 것이지요. 그러나 봄꽃묘를 구매한 시점에서는 두 경쟁업체의 주소지가 제가 가진 서류에서처럼 동일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정황에서 청장님은 어떤 생각이 드시는지요?
 

본의원은 이번 행정감사를 준비하면서, 너무 늦게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할 시간이 부족한 탓에 제대로 감사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이 자리에서 감사담당관께 한 가지 요청합니다. 노원구청 감사담당관실에서는 꽃과 정원의 도시 사업의 구매와 관련하여 한 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하게 감사해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감사결과를 12월말까지 보고해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긴 시간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상 마치겠습니다. 라고 구정질의을 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구정의 최신글
  서울시 노원구 복지 사각 생계 곤란자 발굴에…
  서울시 노원구 하계2동 기부문화의 장…
  서울시 노원구 2020 19개동 신년…
  서울시 노원구의회 2020년 적십자특…
  서울시 노원구 2020년 신년인사회 …
  노원구 무박 2일간 지구의 얼음 공기…
  서울시 노원구 설 연휴 반려 견 쉼터 운영 …
  서울시 노원구 경자년(庚子年) …
  서울시 노원구 사회복지의 모든 것을 담았다…
  노원구청이 직접 운영하는 노원형 돌봄 "…
20200106_162818.png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형수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10-5791-3927 이메일 morasoo3927@gmail.com
    주소 : 서울특별시 노원구 덕릉로725(중계동 137-14)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묵현리 573-2번지 (070-8716-6885)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Copyright© 2015~2020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